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원희 “나의 30~40대를 함께 한 소중한 분들 사랑한다”

방송인 김원희.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원희.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원희가 총 9년간 진행했던 프로그램의 종영에 대해 “박수받고 떠나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는 소감을 27일 밝혔다.
 
이날 김원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백년손님’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김원희는 “오늘 녹화를 끝으로 ‘자기야’(‘백년손님’의 전신) 4년, ‘백년손님’ 5년, 총 9년 동안 목요일, 토요일 밤을 책임지던 방송이 막을 내린다”며 “아쉬운 마음이 크지만 시청률이 최고일 때 박수받고 떠나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원희는 또 “긴 시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일등공신 우리 서방님들과 아내분들, 장인 장모님들, 성대현, 문세윤, 나르샤, 김일중, 제작진, 스태프, 매회 게스트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 나의 30~40대를 함께한 소중한 분들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백년손님’은 사위와 장인 장모 이야기를 그린 예능프로그램으로 오는 29일 440회 방송을 끝으로 시즌 종영한다.
 
앞서 SBS TV는 매주 토요일 저녁 방송한 ‘백년손님’을 시즌 종영하고 추석 연휴에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선보인 ‘빅픽처패밀리’를 정규 편성하겠다고 발표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