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바른미래, 교육위 채택 앞두고 “유은혜, 여러모로 부족” 사퇴 촉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렸다. [중앙포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렸다. [중앙포토]

국회 교육위원회가 27일 전체회의를 열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마무리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명철회 및 후보자 본인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양수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후보자를 겨냥해 “유은혜 후보자가 결자해지의 자세로 자진사퇴 해주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한다”며 “지난 (19일) 청문회에서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수많은 법위반 사실과 비도덕적 행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이 원내대변인은 “한 교육시민단체의 학부모 704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학부모 10명 중 9명 이상이 유 후보자의 자진사퇴에 찬성했다고 한다”며 “당연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유 후보자가 1년짜리 이력관리용 교육부 장관으로 ‘위장취업’에 성공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유 후보자에 대해서 “여러모로 부족하다”며 교육부장관이자 사회부총리를 담당하기에 유 후보자가 여러모로 부족하다는 것이 우리 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전임 장관이 박수를 받으며 떠난 자리가 아닌 만큼 국회가 자격미달 후보자를 수용하기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정부여당과 대통령께서 충분히 상황 파악을 하시고 합당한 조치를 해주시길 촉구한다”고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권은희 정책위의장 역시 유 후보자에 대해 “전문성이 없다는 점, 도덕성이 없다는 점, 하지만 임기는 1년으로 확실하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후보자가 교육부장관이 됐을 때 우리나라 교육은 그야말로 식물상태, 마비상태로 접어들 것”이라고 했다. 권 정책위의장은 “교육부가 식물, 마비상태로 방치되지 않게 하기 위해 후보자 스스로 빠른 용퇴를 결정하길 바란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교육위 관계자는 “오늘 교육위 전체회의 개최를 추진 중”이라며 “오늘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의 마지막 날이므로 어떻게든 마무리를 지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청문회법상 청문회를 마친 날로부터 3일 이내에 청문보고서를 채택해야 하지만, 이번에는 인사청문회가 열린 19일 이후 20∼21일만 평일이고 26일까지 추석 연휴여서 27일이 마감이라는 게 여야의 설명이다.  
 
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되면 대통령은 10일 이내의 기간을 정해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할 수 있으며, 이때도 채택이 안되면 대통령은 그 결과와 상관없이 임명할 수 있다.  
 
앞서 인사청문회에서 유 후보자 딸의 위장 전입과 피감 기관 건물 입주 의혹, 지방의원의 사무실 월세 대납 의혹 등이 불거짐에 따라 야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해 왔다. 이에 따라 이날 전체회의가 열린다 해도 청문보고서 채택에는 합의하지 못한 채 공방만 거듭할 가능성도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