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령자통계]韓고령자 64% "일을 달라"...59%는 생활비 때문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근로를 희망하는 고령자 비율이 지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생활비를 보태기 위해 취업을 희망하는 비율이 5년 연속 올라 올해 60%에 다다랐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 고령자 통계'에 따르면 올해 55~79세 고령자 중 장래에 취업 의사가 있는 자의 비율은 64.1%로 전년(62.6%)보다 1.5%p 증가했다. 이 비율은 2015년(61.2%)부터 4년 연속 상승했다.



취업을 원하는 이유로는 '생활비 보탬'이 59.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생활비를 이유로 근로를 희망하는 비율은 2014년(54.1%), 2015년(57.1%), 2016년(58.1%), 2017년(58.3%)에 이어 올해까지 5년 연속 올랐다.



'일하는 즐거움'을 사유로 근로를 희망하는 비율은 33.9%로 2위다. 생활비와 대조적으로 해당 비율은 같은 기간 꾸준히 감소해왔다. 이밖에 근로 희망 사유로는 '무료해서(3.3%)', '사회가 필요로 함(2.2%)', '건강 유지(1.5%)' 등이 있다.



성별로 보면 남자(75.6%)가 여자(53.6%)보다 장래에 일하길 더 원했다. 취업 희망 사유는 남녀 모두 생활비 보탬, 일하는 즐거움 순이었다.



고령 취업 경험자의 평균 근속기간도 4년 연속 늘었다. 올해 55~64세 취업 경험자 중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에서의 평균 근속 기간은 15년4.9개월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15년3.5개월)보다 1.4개월 늘어난 수치다.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둔 이유로는 '사업부진, 조업 중단, 휴·폐업'이 31.9%로 가장 많았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19.5%)', '가족을 돌보기 위해서(15.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최근 4년간 남자와 여자의 평균 근속기간이 모두 연속해서 증가했지만, 남자의 근속기간이 여자의 근속기간보다 항상 높았다. 올해는 남자가 19년3개월, 여자가 11년5.7개월을 각각 기록했다.



남자의 경우 사업부진, 조업 중단, 휴·폐업 등을 사유로 일자리를 그만둔 비율이 38.5%로 가장 높았다. '권고사직, 명예퇴직, 정리해고'가 17.8%로 그 뒤를 이었고 '건강이 좋지 않아서'가 13.9%, '정년퇴직'이 12.7%를 차지했다.



반면 여자는 '가족을 돌보기 위해' 일을 그만둔 비율이 28.2%에 달했다. 같은 사유로 직장을 그만둔 남자의 비율은 1.3%에 그친다. 여성의 경우 사업부진, 조업 중단, 휴·폐업 등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비율이 26.3%, 건강이 좋지 않아 일을 그만둔 비율이 24.3%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고령의 연금수령자 비율도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 1년간 55~79세 고령자 중 연금수령자는 612만9000명으로 45.6%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44.6%)보다 1.0%p 증가한 수준이다.



고령자는 월평균 57만원을 연금으로 수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령액은 전년보다 4만원 늘어났다.



금액대별 구성비를 보면 ▲10만원 미만 0.6% ▲10만~25만원 미만 42.9% ▲25만~50만원 미만 27.6% ▲50만~100만원 미만 15.0% ▲100만~150만원 미만 4.3% ▲150만원 이상 9.7%다. 10만~25만원의 비율은 2015년까지 증가하다 소폭 감소하는 추세다. 25~50만원 미만과 50만~100만원 미만의 비율은 2011년부터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며 150만원 이상을 받는 비율도 점진적 증가세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월평균 76만원을, 여자는 월평균 37만원을 연금으로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는 10만~100만원에 78.3%가 분포돼 있다. 여자는 10만~25만원을 받는 비율이 61.4%로 가장 많았다.



suw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