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옆에서 ‘김정은 친서’ 자랑…트럼프 “아름다운 예술작품”

26일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터 받은 편지를 공개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26일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터 받은 편지를 공개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한편의 아름다운 예술작품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최근에 받은 친서를 두고 이 같이 극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에게서 편지 두통을 받았다. 언젠가 이 훌륭한 편지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적인 편지였다. 한편의 아름다운 예술작품이었다”고 표현했다.
 
그러면서 “두개의 친서 중 한 통을 아베 총리에게 보여줬을 때 아베 총리가 ‘이것은 정말로 획기적인 편지’라고 했다”고도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자리에서 이 편지를 봉투째 공개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기자들 앞에서 양복 안주머니에서 친서를 꺼내 보여주며 “김 위원장에게서 ‘특별한 편지(extraordinary letter)’를 어제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터 받은 편지를 들고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지난 26일 미국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터 받은 편지를 들고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이 편지 내용까지 아베 총리에게 보여줬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친서가 전달된 경로도 공식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는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친서를 건넸을 가능성이 있다. 이 외무상은 26일 오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친서 내용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그의 '극찬'으로 미루어 비핵화와 관련된 긍정적인 내용이 담겼을 가능성이 있다. 트럼프는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김 위원장은 나를 좋아하고 나도 그를 좋아한다”며 “그는 나에게 가장 아름다운 편지들을 썼다”고 말했다. 또 “비핵화를 끝내길 희망하는 그의 태도라는 측면에서 감명적인 편지들”이라며 “나는 진짜로 (그가) 이걸(비핵화) 해내길 원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6월 1일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사진 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국장 트위터]

6월 1일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사진 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국장 트위터]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친서 두 개를 포함하면, 김 위원장이 트럼프에게 친서를 전달한 건 이번이 벌써 6번째다. 다만 트럼프가 이번에 언급한 편지 두통의 전달 시점이 명확하지 않아 한통은 지난 9월 초 전달된 친서일 가능성도 있다. 지난 10일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된 북한의 네 번째 친서에 2차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를 요청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지난 6월 1일 미국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백악관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한 친서는 A4용지보다 큰 사이즈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