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원 횡성서 KTX와 충돌한 물체는 새?

서울·인천공항과 평창·강릉 사이를 왕복 3시간대에 오가게 될 경강선 KTX열차. [뉴스1]

서울·인천공항과 평창·강릉 사이를 왕복 3시간대에 오가게 될 경강선 KTX열차. [뉴스1]

 
지난 26일 오후 10시10분쯤 강원 횡성군 KTX 둔내역과 횡성역 사이에서 서울로 향하던 열차 차체 아랫부분 배장기가 미확인 물체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배장기는 열차 앞에 달아서 철로 위에 있을지 모르는 장애물을 제거, 탈선을 방지하는 기구다. 이 사고로 이날 오후 11시38분쯤 서울역에 도착할 예정이던 열차가 1시간 40분가량 지연 운행돼 27일 오전 1시10분쯤 도착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배장기가 이상 물체와 충돌한 뒤 구부러져 철로에 마찰이 생기는 바람에 곧바로 열차를 세워 긴급 안전점검을 했다”며 “이후 인근 횡성역으로 이동한 뒤 대기 중이던 대체 KTX 열차로 탑승객을 이송 조치했다”고 말했다.
KTX 열차 정면 모습[중앙포토]

KTX 열차 정면 모습[중앙포토]

 
배장기가 파손된 KTX 열차는 현재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차량기지에서 안전점검을 받고 있다. 코레일 측은 배장기 주변에 새의 깃털로 추정되는 동물 털이 발견된 점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지난 26일 오후 9시30분 강릉역을 출발한 이 열차엔 승객 395명이 탑승해 있었다. 코레일은 열차 운행 지연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못한 승객들을 위해 열차표 값을 환불했다.
 
횡성=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