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심재철 비상의총…김성태 “영장 발부 사법부 형편없는 짓”

 
자유한국당이 27일 심재철 의원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 수색과 관련해 총력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검찰은 지난 21일 정부의 비공개 예산정보 무단 열람ㆍ유출 의혹 혐의로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심재철 의원실을 압수 수색을 했다. 기획재정부가 심 의원이 청와대 및 정부 부처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용을 불법 다운로드 받았다며 검찰에 고발하면서다. 반면 심 의원 측은 정당한 방법으로 입수했다며 맞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규탄 피켓팅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김성태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규탄 피켓팅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한 행위 자체로 입에 재갈을 물린 것은 국정감사 기간 중 제1야당을 무력화시키고자 하는 것”이라며 “상당히 기획되고, 의도된 정권의 야당 탄압 행위라는 것을 명백하게 밝히겠다”고 말했다.
또한 영장을 발부한 법원에 대해서도 “얼마 전 대법원 연구관의 연구보고서 기밀 유출에 대한 영장 청구가 이뤄졌을 때는 기각했다. 법원도 줏대 없고 형편없는 짓거리를 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의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의총에 참석해 악수하고 있다.[오종택 기자]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국가주의’를 거론하며 정부에 대한 날을 재차 세웠다. 김 위원장은 “이는 심 의원 개인의 사건이 아니라, 의회와 행정부의 관계 문제이며 국정 운영 방식의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공직자들이 쓴 신용카드를 입법부가 볼 수 없게 하는 것부터가 문제”라며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민주정부로 인정한다면, 의원들이 그런 자료들을 상시로 감독ㆍ관리하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심재철 의원이 의총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심재철 의원이 의총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번 사건의 당사자인 심재철 의원도 이날 의총에 나와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과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며 검찰을 비난했다. 심 의원은 “신창현 의원은 (고발 후) 보름이 지나도 끄떡하지 않는데 저는 고발된 지 나흘 만에, 검사한테 배당된 지 하루 만에 압수 수색을 당했다”며 “부동산 개발계획을 시장에 흘리는 것과 업무추진비와 세금 내용을 따지는 것 중 어느 쪽이 더 중요하고 무겁냐”고 반문했다. 앞서 한국당은 국토교통부의 신규택지를 발표전 사전 공개한 신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해서도 화살을 날렸다. 그는 “압수 수색하면 전화라도 한 통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검찰에 대해) 말 한마디 없는 건 국회를 지키는 수장으로서 취할 태도가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참석 의원들이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항의하는 피켓팅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참석 의원들이 심재철 의원실 압수수색에 항의하는 피켓팅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날 비상 의총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은 ‘국민 알 권리 봉쇄하는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국정감사 탄압시도 정치검찰 각성하라’, ‘업무추진비가 기밀인가, 혈세 내역 따져보자’, ‘개발정보 유출사건 신창현도 수사하라’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또한 심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청와대와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 비리를 밤 11시 이후 비정상 시간대에 사용한 건수가 지난해 5월부터 현재까지 총 231건, 금액으로는 4132만원에 달한다고 공개했다. 또한 법정 공휴일 및 토요일과 일요일에 지출한 건수도 1611건에 2억461만원으로 집계됐다.
 
한국당은 심 의원이 소속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뿐 아니라 검찰과 법원을 관할하는 법제사법위원회 등에서도 긴급 전체회의를 소집해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전 의원이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반드시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을 국민에게 공개하는 싸움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성운ㆍ성지원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