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 “심재철, 기재위원 사임하라…몽니가 도를 넘어섰다”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심재철 의원이 의총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가 27일 국회에서 열렸다. 심재철 의원이 의총에 참석해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정부의 비인가 행정정보 유출 논란에 휩싸인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에 대해 “기재위원직을 사임하라”고 압박했다.

 
민주당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심 의원이 비공개 예산자료 수십만건을 불법으로 내려받아 검찰 수사를 받는 와중에 야당 탄압이라 주장하며 면책 특권 뒤에 숨었다”며 “국회부의장까지 지낸 분의 몽니가 도를 넘어섰다”고 비난했다.
 
서 수석부대표는 “기획재정부는 심 의원을 정보통신망법 등 위반 혐의로, 심 의원은 기재부를 무고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며 “열흘 후 국정감사가 피감기관과 감사기관이 서로 맞고소한 상태에서는 치러질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은 심 기재위원을 즉각 사임시켜야 한다"면서 "심 의원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외부 유출한 중요자료는 자진반납해야 한다. 기재위에서도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관련기사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심 의원 보좌진은 2012년부터 재정정보시스템 아이디가 있어 어디까지 접근이 가능한지 잘 알고 있다. 그런데 갑자기 8월 말과 9월 초에 아이디를 추가로 발급받았다”며 “자신들이 접근할 수 없는 정보에 접근한 것을 안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불법인 것을 알고 조직적으로 접근해서 다운로드를 받은 것이다. 적반하장이라는 말이 딱 맞다”며 한국당 비상 의원총회에 대해서도 “개별 의원실의 불법에 한국당 의원 전체가 비상대책위원회와 의원총회를 해서 나서는 것은 또 하나의 방탄 국회 변형판”이라고 비난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