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차관급 인사 발표…특허청장·국립외교원장 등 교체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5명의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조현 외교부 1차관(왼쪽부터),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박원주 특허청장, 조세영 국립외교원장 지명자.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5명의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조현 외교부 1차관(왼쪽부터),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박원주 특허청장, 조세영 국립외교원장 지명자.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5명의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지난달 10곳의 차관급 인선에 이어 특허청장, 국립외교원장 등 차관급 기관장들의 교체가 이어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브리핑을 통해 외교부 1차관에 조현 외교부 2차관이 임명됐다고 밝혔다.  
 
조 지명자는 전북 익산 출신으로 외교통상부 다자외교조정관, 외교부 주오스트리아대사관 특명전권대사, 주인도대사관 특명전권대사를 역임했다. 윤 수석은 “정통 외교관으로 다양한 외교 사안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실무경험을 겸비하고 있으며 지난 1년 3개월간 외교부 2차관으로 근무하면서 보여준 리더십과 업무추진력을 바탕으로 외교부의 혁신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지명자 후임으로는 이태호 대통령비서실 통상비서관이 임명됐다. 이 지명자는 경남 진주 출신으로 외교통상부 FTA 정책국장, 주모로코대사관 특명전권대사,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등을 거쳤다. 이를 토대로 경제외교, 다자외교 및 재외동포 보호 등 당면한 과제를 원만하게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에는 정승일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지명됐다. 정 지명자는 산업통상자원부 자유무역협정정책관, 무역투자실장, 에너지자원실장을 거치며 산업통상자원부의 일을 꾸준히 맡아왔다. 이에 대해 윤 수석은 “탁월한 문제 해결 능력과 대내외 소통‧공감 능력을 갖추고 있어 당면한 정책현안을 차질 없이 해결하고, 조직의 변화와 활력을 이끌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성윤모 특허청장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지명되면서 빈자리는 박원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채운다. 윤 수석에 따르면 박 지명자는 산업정책 전반에 정통한 관료로서 산업 분야 업무전문성과 풍부한 행정 경험, 조직관리 역량과 소통능력을 갖추고 있어 기술경쟁시대에 걸맞은 특허청으로 거듭나게 할 적임자다.  
 
조세영 동서대학교 국제학부 특임교수 겸 일본연구센터 소장은 국립외교원장 자리를 맡게 됐다. 서울 출신인 조 지명자는 외교통상부 주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 주일본대사관 공사참사관, 동북아시아국장을 거쳤다. 윤 수석은 “30여 년간의 외교관 생활을 통해 축적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급속한 국제외교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혁신을 선도해나갈 핵심 외교 인재 양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