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은행, “추석 상여 지급 차질 죄송합니다”...10월 뱅킹 이체 수수료 전액 면제키로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중앙포토]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 [중앙포토]

우리은행이 10월 한달 동안 개인고객에 대해 인터넷뱅킹 및 스마트뱅킹 이체수수료를 전액 면제해주기로 했다. 추석 직전에 발생한 전산장애에 대한 사죄의 뜻에서다.  
 
우리은행은 지난 21일 발생한 타행공동망 장애 사태와 관련해 10월 한달간 송금수수료 전액 면제 조치를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면제대상은 개인고객이며,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인터넷뱅킹ㆍ스마트뱅킹ㆍ텔레뱅킹 등 비대면채널을 이용한 자금이체 수수료를 전액 면제한다. 21일 우리은행의 타행 공동망 장애로 인해 전자뱅킹을 통해 타행으로 송금을 못하고 영업점 창구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한 송금수수료에 대해서도 전액 보상하기로 했다.  
 
장애와 관련해 발생한 대출 및 신용카드 연체이자도 전액 감면해주기로 했다. 입금지연으로 인해 발생된 연체이력에 대해서도 삭제 조치해 개인 신용등급에 불이익이 없도록 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우리은행의 타행공동망 장애로  불편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임직원 모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인근 영업점으로 하면 된다.  
 
 
앞서 21일 발생한 전산장애로 오전 8시30분부터 퇴근 시간인 오후 5~6시 정도까지 인터넷뱅킹과 스마트뱅킹으로 우리은행에서 다른 은행, 다른 은행에서 우리은행으로 송금이 이뤄지지 못했다. 기업들이 우리은행을 이용해 다른 은행에 개설된 직원 급여통장에 이체하거나, 다른 은행을 이용해 우리은행에 급여통장을 개설한 직원에게 성과급 및 월급을 이체하는 경우 모두 문제가 생겨 큰 불편을 겪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