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아베에 '화해치유재단 해산' 의사…"재기능 못해"

[앵커]



오늘(27일) 새벽 있었던 유엔총회 연설에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 경험을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입니다. 앞서 일본 아베 총리와 만나서는 한·일간의 합의에 따라 세워진 화해치유재단을 사실상 해산하겠다고 밝히면서 앞으로의 절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먼저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뉴욕에서 아베신조 일본총리와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북·일관계 개선 등이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박근혜 정부와 맺었던 한·일 위안부 합의를 지켜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이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김의겸/청와대 대변인 : 국내적으로 재단 해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은 현실에 대해 설명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혜롭게 매듭을 지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실상 재단을 해산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입니다.



현재 재단은 매달 수천만원대 임대료 등을 쓰고 있지만 이사진 대부분이 사퇴해서 아무런 기능을 못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가까운 시일 내에 재단 해산 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를 파기하거나 재협상을 하자는 뜻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화해치유재단 해산 카드를 꺼내들자 아베총리는 상당한 거부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일본 측 반발과 무관하게 재단 해산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입니다.

JTBC 핫클릭

[문 대통령 유엔 연설] "위안부 피해 경험…분쟁지역 성폭력 철폐 노력" '위안부 피해' 직접 언급…문 대통령 "국제문제로 규정" 시작부터 논란 연속…'끝' 보이는 화해치유재단 되짚어보니 1354번째 수요집회…화해치유재단 해산 시사에 '환영' 해산 절차 주목…'달갑지 않은' 10억엔 처분 골칫거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