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선미 장관 “민간기업 고위관리직 여성비율 조사·발표할 것”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위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민간부문의 고위관리직 여성 비율을 해마다 조사하고 발표하겠다”는 뜻을 27일 밝혔다. 진 장관은 이날 공개한 장관 취임 인사에서 “2016년 기준 국내 500대 기업의 여성임원 비율은 2.7%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진 장관은 또 “주요 기업과 협약을 추진해 민간 부문의 고위관리직 여성 비율 목표제 도입을 추진할 것”이라며 "기업 성차별 사례 100일 신고 창구를 만들어 운영하고 특별 점검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재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선 기업별로 여성 임원의 자료가 공개돼 있다. 이건정 여가부 여성정책국장은 "전자공시시스템이 있긴 하지만 일일이 찾아서 보기 힘들고, 기업간 비교도 어렵다. 향후 우리가 조사해서 여성 임원 비율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진선미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이 취임 첫날인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가족부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진 장관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은 갖지 않았다. [사진 여성가족부]

진선미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이 취임 첫날인 2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여성가족부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진 장관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은 갖지 않았다. [사진 여성가족부]

또 중소기업·대기업과 협약을 추진해 여성 임원 목표를 정하고 이를 자율적으로 추진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이런 모범기업을 늘려 남녀 평등 기업 문화를 확산하겠다는 것이다. 이 국장은 "기업에 자료 공개를 강제하는 식의 강제성을 띠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가부는 다음 달 중 구체적 방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김동욱 경총 사회정책본부장은 "지금도 고용노동부가 공공기관과 500인 이상 사업장 중 여성고용기준(여성 고용비율 및 관리자 고용비율)을 충족하지 않으면 명단을 공개하고 있는데, 이보다 더 강한 방법을 동원하게 되면 기업 활동을 위축시키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진 장관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에 더욱 힘쓰겠다”며 “화해·치유재단 처리 문제는 철저히 피해자 관점에서 하루속히 마무리 짓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더 늦기 전에 국내외 관련 기록물과 연구결과를 모아 후세대 역사교육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여성의 삶 구현에 나서고, 한 번의 신고만으로 피해자가 필요한 지원과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여성폭력 통합처리시스템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