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앞에서 김정은 친서 꺼내든 트럼프 “특별한 편지 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아베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추가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양복 안 주머니에서 편지를 꺼내들어 보이기도 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아베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추가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양복 안 주머니에서 편지를 꺼내들어 보이기도 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추가로 친서를 건네받았다고 밝히며 또 다시 '친서 외교'가 회자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두 통의 편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회견에 앞서 열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미·일 정상회담 자리에서도 "어제 김 위원장으로부터 '특별한 편지'를 받았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 앞에서 친서를 꺼내 보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견에서 "두 개의 친서 중 한 통을 아베 총리에게 보여주니, 아베 총리가 '이것은 정말로 획기적인 편지'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통의 편지가 동시에 전달됐는지, 시차를 두고 전해진 것인지, 또 어떠한 경로로 전달됐고, 친서 안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어느 시점에 이 편지들을 보여줄 것"이라며 "역사적인 편지였다. 한편의 아름다운 예술작품이었다"며 극찬했다.
 
그러면서 "이걸(비핵화를) 끝내길 희망하는 그의 태도라는 관점에서 점에서 볼 때 감명 적인 편지들"이라며 "나는 진짜로 이걸(비핵화를) 끝내길 원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틀릴지도 모른다"면서도 "우리는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그는 나를 좋아하고 나도 그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낸다. 그는 나에게 가장 아름다운 편지들을 썼다"고 거듭 찬사를 쏟아냈다.
 
일각에서는 지난 25일 입국한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친서를 건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이 외무상이 이날 오전 회동을 가진 만큼 이 자리에서 새로운 친서가 전달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친서를 직접 꺼내 보인 것을 두고 '친서 쇼맨십'도 부각되고 있다.  
 
지난 6월 1일 방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큰 사이즈'의 친서를 건네 화제가 된 바 있다. 
 
또 지난 10일과 19일에도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며 "우리 정말 사이좋다. 아무튼 정말 대단한 편지다. 이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한번 보자. 급할 것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