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몰카 피의자 최근 4년간 1만6000명…97%는 남성”

[뉴스1]

[뉴스1]

2014년 이후 최근 4년간 불법촬영, 이른바 ‘몰래카메라’ 범죄로 검거된 피의자가 1만6802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97%는 남성이었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4년 이후 카메라 등 이용촬영 범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4년 이후 카메라 등 이용촬영 범죄현황. [사진 이재정 의원 제공]

2014년 이후 카메라 등 이용촬영 범죄현황. [사진 이재정 의원 제공]

자료에 따르면 카메라 등 이용 촬영범죄로 검거된 피의자는 2014년 2905명에서 2015년 3961명, 2016년 4499명, 지난해 5437명으로 4년 사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4년간 총 1만6802명의 피의자 중 남성이 1만6375명으로 전체의 97%를 차지했고, 2만5896명의 피해자 중 83%인 2만1512명이 여성이었다. 

 
해당 범죄의 면식범 비중을 분석한 결과 4년간 2645명으로 전체의 15.7%를 차지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4년 391명에서 2017년 939명으로 2.4배 늘었다. 면식범 중에는 애인이 1230명(7.3%)으로 가장 많았고 친구(372명), 직장동료(306) 순이었다. 
 
이 의원은 “휴대폰은 물론 카메라 등 영상장비를 이용한 몰카 범죄가 극성을 부리고 있다”며 “몰카의 제작과 배포·유통 과정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