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정 후보 몰아주기 안 돼”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 3명 사퇴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후보직을 동반 사퇴한 정우·혜총·일면 스님(왼쪽부터). [연합뉴스]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후보직을 동반 사퇴한 정우·혜총·일면 스님(왼쪽부터). [연합뉴스]

28일 치를 예정인 제36대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이틀 앞두고 출마자 4명 중 3명이 ‘기득권 세력에 의한 불합리한 선거’를 이유로 26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한국불교문화역사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동 사퇴했다. 총무원장 선거에서 원행 스님을 제외한 나머지 후보자들이 다 함께 선거를 보이콧한 상황이라 향후 큰 파장이 예상된다.
 
혜총(기호 1번)·정우(기호 3번)·일면(기호 4번) 스님은 이날 공동기자회견문을 발표한 뒤 동반 사퇴했다. 혜총 스님은 “특정 후보에 몰표를 주는 선거는 불교가 국민으로부터 지탄을 받는 수모를 겪게 될 것”이라며 “원행(기호 2번) 스님은 훌륭한 분이지만 설정 스님을 총무원장으로 모신 분”이라고 지적했다. 종단 안팎에서는 “조계종 종회의장을 역임한 원행 스님이 종단의 기득권 세력인 종책모임 불교광장의 지지를 암묵적으로 받고 있다”고 보는 이들이 많다. 정우 스님은 “악법도 법이지만 지금과 같은 선거풍토에서는 출마가 의미가 없다. 제도권인 중앙종회가 모 후보를 지지하기로 암묵적 지령을 내렸다는 것을 (선거운동 과정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동반사퇴를 결정한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만약 이번 제36대 총무원장 선거가 현재대로 진행된다면 종단 파행은 물론이거니와 종단은 특정 세력의 전유물이 되어, 불일은 빛을 잃고 법륜은 멈추게 될 것”이라며 “(공동 사퇴를 계기로) 선거 문화가 개선되고 일부 기득권 세력들의 적폐가 청산되어서, 여법한 종단으로 거듭나기를 사부대중과 함께 간절히 염원한다”고 밝혔다.
 
후보자 4명 중 3명이 동반사퇴한 상황에서 원행 스님 단독으로 선거를 치르는 것도 부담이다. 조계종단 사정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홀로 남은 후보 역시 이미 상처를 크게 입은 셈이다. 이대로 총무원장에 당선된다 해도 권위에 힘이 실릴지 모르겠다. 종단의 선거제도 개혁 등 보다 근본적인 변화가 절실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백성호 기자 vangog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