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인 사망 원인 1위 암, 사망률은 OECD 최하위권

선진국과 비교한 한국인의 암 사망률은 낮은 반면 폐렴 사망률은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 암 사망자는 7만8863명(전체 사망자의 27.6%)으로 사상 최대다. 1983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사망 원인 부동의 1위다. 그러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표준인구로 변환한 암 사망률(인구 10만 명당)은 160.1명이다. 조사 대상 36개국 중 한국보다 낮은 국가는 멕시코(2015년 114.7명)뿐이다. 1위는 헝가리(2016년 278.8명)로 한국의 1.74배나 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정책적인 암 검진이 확대되고 있어 사망까지 이르는 치사율이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에 한국은 폐렴 사망자가 전체의 6.8%에 불과하지만 사망률은 48.1명으로 일본(2015년 49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대표적인 노인성 질환인 폐렴으로 사망하는 노년층이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