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유업계, 3분기 역대급 호황에 年 영업익 8조 넘기나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정유업계가 오는 3분기(6월~9월) 역대급 호황을 누릴 것이라는 기대에 따라 올해 SK이노베이션,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4사의 영업이익 총합이 8조원을 웃돌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5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정유업계의 3분기 영업이익은 2분기를 뛰어넘으리라는 예상이다. 정유 4사는 올 2분기 총 2조152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2조원을 훌쩍 넘겼다.

정유 4사 모두 상대적으로 부진했던 지난 1분기(1~3월) 실적을 딛고 국제유가 상승세에 힘입어 좋은 실적을 냈다. 국제 유가 상승 덕분에 재고이익 효과를 본 게 주효했다. 통상 정유업계는 2~3개월 전 원유를 수입해온다. 재고평가이익이란 원유를 구입한 시점 대비 판매 시점 유가가 올랐을 경우 누리는 수익을 의미한다.

최근 상승을 거듭하고 있는 국제유가는 정유업계에는 더 없는 호재다.

특히 정제마진은 하락을 거듭하다 미국과 일본 정유업체들의 정기 보수 영향 등으로 최근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3분기부터 더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분위기다.

지난 7월 배럴당 4달러 수준이던 정제마진은 지난달 전월 대비 1.3달러 상승한 평균 6.56달러를 기록했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업체별로 차이가 있으나 정제마진 1달러 상승은 약 1000억원의 영업이익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파라자일렌(PX) 스프레드 강세 역시 정유 4사 수익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PX는 원유에서 나온 나프타를 정제해 만든 석유·화학 핵심 제품으로 정유사 이익의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라자일렌의 올해 3분기 평균 가격은 2014년 이후 처음으로 톤당 1000달러를 돌파했다. 특히 PX 제품 가격에서 원료인 나프타 가격을 뺀 마진을 의미하는 PX 스프레드는 지난달 초 400달러 수준에서 이달 들어 600달러를 넘겼다.

국내 정유사들의 PX 생산능력은 SK이노베이션이 333만톤(자회사 SK인천석유화학 150만톤, SK종합화학 83만톤,합작사 울산아로마틱스 100만톤), GS칼텍스 135만톤, 에쓰오일 190만톤, 현대오일뱅크 118만톤(자회사 현대코스모 118만톤) 등이다.

정제마진 상승에 PX 호황이 이어지면 3, 4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를 웃돌아 지난해 달성에 실패했던 연 영업이익 8조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국 등에서 PX 신규 공장을 가동했지만 가동률이 예상보다 낮다"며 "수급이 타이트해져 가격이 올랐다. 당분간은 이 같은 호황이 이어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ho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