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같은 병실 쓰는 환자의 아내 성폭행 40대…항소심서 감형

[중앙포토]

[중앙포토]

 
입원 중 같은 병실을 쓰던 환자의 아내 20대 지적장애 여성을 성폭행한 40대가 항소심에서 감형을 받았다.  
 
23일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는 장애인준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다만 원심이 명한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는 그대로 유지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14일 오후 11시 30분께 전북 전주시 한 마사지숍에서 지적장애 2급인 B(21·여)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남편과 싸운 B씨에게 “피로를 풀어주겠다”며 마사지숍으로 데려간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A씨는 다음 날 새벽 병원 2층 대기실 의자에서 잠을 자고 있던 B씨의 몸을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정신적인 장애로 항거가 곤란하다는 점을 이용해 성폭행·추행한 피고인의 범행을 그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며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실형이 선고되자 A씨는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죄질이 매우 무겁다”면서도 “피해자와 합의했고 현재 피고인에 대한 형사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원심의 형이 다소 무거워 보인다”고 판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