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나래-최지희, 14년 만에 코리아오픈 복식 우승

한나래(26·인천시청)-최지희(23·NH농협은행) 조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 달러) 복식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복식에서 우승한 한나래(왼쪽.인천시청)와 최지희(NH농협은행)가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복식에서 우승한 한나래(왼쪽.인천시청)와 최지희(NH농협은행)가 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나래-최지희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복식 결승에서 셰쑤웨이-셰수잉(이상 대만) 조를 세트 스코어 2-0(6-3 6-2)으로 꺾었다. WTA 투어 대회 복식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2004년 이 대회 조윤정-전미라 이후 올해 한나래-최지희 조가 14년 만에 두 번째다.
 
셰쑤웨이는 2014년 복식 세계 랭킹 1위까지 올랐던 강자로, 현재 단식 세계 29위, 복식 17위 등으로 실력이 뛰어나다. 2013년 윔블던, 2014년 프랑스오픈 여자복식에서 우승했다. 반면 한나래는 복식 세계 랭킹 205위, 최지희는 313위로 복식 본선 출전 자격이 없어 와일드카드를 받고 나왔다. 
  
23일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복식 결승에서 한나래(왼쪽.인천시청)와 최지희(NH농협은행)가 우승을 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복식 결승에서 한나래(왼쪽.인천시청)와 최지희(NH농협은행)가 우승을 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객관적인 전력에서 셰쑤웨이가 이끄는 대만 조가 우세했다. 그러나 한나래-최지희 조는 이번 대회 컨디션이 좋았다. 전날 준결승에서 이번 대회 3번 시드를 받은 엘렌 페레스-아리나 로디오노바(이상 호주) 조를 2-0으로 완파하면서 자신감을 끌어올렸다. 그리고 결승전에선 1세트를 6-3으로 가져온 뒤, 2세트에서도 상대에게 2게임만 내주며 불과 1시간도 되지 않아 우승을 확정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