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위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한화 맹추격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에 직행하는 2위 주인공은 누가 될까. 올 시즌 내내 뜨거웠던 2위 경쟁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3위 한화 이글스가 2위 SK 와이번스를 바짝 추격 중이다. 
 
송광민. [뉴스1]

송광민. [뉴스1]

 
한화는 2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에서 8-6으로 이겼다. 이날 SK 와이번스가 넥센 히어로즈에 0-4로 지면서, 한화는 SK와 승차를 1.5경기 차로 좁혔다. 4위 넥센과의 승차는 1.5경기 차다다. 
 
한화는 1사 주자 2,3루에서 1회 말 제러드 호잉 땅볼로 선제점을 뽑았다. 하지만 바로 2회 초 이범호에게 스리런 홈런을 허용해 1-3으로 역전당했다. 한화는 선발 김진영을 내리고 김민우를 마운드에 올렸지만, 이명기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해 1-4까지 점수가 벌어졌다. 
 
4회 말 양성우의 2루타와 강경학의 투런 홈런으로 4-4 동점을 만들면서 분위기를 뒤집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5회 초 KIA 최형우의 중전 안타로 4-5로 또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한화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6회 말 2사 만루에서 상대 불펜 팻 딘을 상대로 송광민이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역전 그랜드슬램포를 쏘아올렸다. 점수는 순식간에 8-5로 벌어졌다. 
 
송광민은 올해 '만루포의 사나이'다. 통산 6개의 만루 홈런을 기록했는데 올 시즌에 3개나 터뜨렸다. 앞선 2번의 만루 홈런은 대전 롯데전(4월 3일, 9월 5일)에서 기록했다. 그리고 이날 승부처에서 극적인 3번째 만루포를 날렸다. 송광민의 이날 유일한 안타였다.
 
송광민은 "상대 투수의 직구 위력이 좋아 타이밍 빠르게 잡아 중심에 맞추자는 생각으로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면서 "지금은 과정보다는 승리가 중요한 상황이다. 뒤에서 따라오는 팀이나 따라가야 할 팀을 생각하기 보다 선수들 모두 자신의 것을 다 하자고 생각하고 있다. 항상 최선을 하면 분명히 좋은 결과가 올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김민우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김민우가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한용덕 한화 감독은 "김민우가 인상적인 피칭을 해줬다. 투구폼을 바꾼 이후 스피드도 좋아지고 힘있는 모습이었다. 남은 경기에서 활용 폭을 넓게 가져갈 수 있을 것 같다. 송광민의 만루포도 큰 역할을 해줬다"면서 "최근 여러가지로 팀이 힘든 상황인데 정근우를 비롯한 고참들이 잘해주고 있어서 고맙다. 추석 연휴에도 야구장을 찾아주신 팬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화 두 번째 투수로 나온 김민우는 4와3분의1이닝 동안 5피안타 4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마무리 투수 정우람은 8회 2사에서 올라와 1과3분의1이닝 동안 1피안타 2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34번째 세이브를 올렸다.  
  
프로야구 전적(23일)
▶KIA 6-8 한화 ▶롯데 2-5 삼성 ▶두산 3-4 NC
▶SK 0-4 넥센 ▶KT 4-5 LG<연장 10회>
 
한화는 지난 7월 중순까지 부동의 2위였다. 하지만 7월 21일 SK에게 2위 자리를 내준 이후 줄곧 3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 6일 2위에 올라갔다가 하루 만에 내려왔다. 지난 20~21일 인천 SK전에서 승차를 좁혀보려 했지만, 1승1패를 기록하면서 2.5경기 차가 됐다. 
 
그러나 이날 승차가 1.5경기 차로 줄어들면서 2위 싸움은 계속될 전망이다. 앞으로 SK는 14경기, 한화는 12경기가 남아있다. SK가 다소 부담스러운 일정이다. 5위 싸움을 하고 있는 KIA, LG, 삼성과 각각 3경기씩을 치르기 때문이다. 특히 KIA는 SK에게 약한 편 이다. 올 시즌 상대전적에서 4승9패로 열세다. 한편 한화와 SK의 16번 맞대결은 전부 마쳤는데, SK가 11승5패로 앞섰다.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