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12위 키키 베르턴스, 코리아오픈 우승

키키 베르턴스(27·네덜란드·세계 12위)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 달러)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키키 베르턴스(네덜란드)가 트로피에 입을 맞추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키키 베르턴스(네덜란드)가 트로피에 입을 맞추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르턴스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25·호주·53위)를 세트 스코어 2-1(7-6, 4-6, 6-2)로 이기고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우승 상금은 4만3000달러(약 4800만원). 
 
이로써 베르턴스는 개인 통산 7번째 투어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베르턴스는 올해 상승세다. 지난 4월 볼보 카 오픈, 8월 신시내티 오픈에 이어 이번 대회까지 타이틀을 3개나 거머쥐었다.
 
베르턴스는 자신의 서브로 시작한 1세트 타이브레이크에서 먼저 한 점을 내줬으나 이후 연달아 6포인트를 따내며 기선을 잡았다. 2세트에선 게임스코어 0-2로 끌려가다 4-4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톰리아노비치에게 4-6으로 내줬다. 3세트에서도 톰리아노비치가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해 2-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베르턴스가 내리 6게임을 가져가 승리했다. 
 
공격하고 있는 키키 베르턴스. [사진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조직위]

공격하고 있는 키키 베르턴스. [사진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조직위]

지난해 요한나 라르손(스웨덴)과 한 조로 이 대회 복식 정상에 올랐던 베르턴스는 올해 단식까지 제패했다. 코리아오픈에서 단·복식 모두 정상에 오른 선수는 베르턴스 이전에 라라 아루아바레나(스페인)가 있었다. 아루아바레나는 2015년 복식, 2016년 단식에서 우승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