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부고속도로 달리던 쏘나타 승용차서 화재…귀성길 50분간 차량정체

운행 도중 불이 난 소나타 [고속도로 제8지구대 제공=연합뉴스]

운행 도중 불이 난 소나타 [고속도로 제8지구대 제공=연합뉴스]

 
경부고속도로를 달리던 승용차에서 갑자기 불이 나 차량이 몰린 추석 귀성길에 큰 혼잡이 빚어졌다.
 
23일 낮 12시 30분께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대구방면 49㎞ 지점에서 최모(68)씨가 운전하던 쏘나타 승용차 뒷부분에서 불이 나 앞부분 보닛으로 옮겨붙었다.
 
이 불로 인해 승용차는 119 소방대원이 출동해 진화하기까지 절반 이상 불에 탔다. 최씨와 동승자 2명은 즉각 차를 세운 뒤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후 경찰이 일부 차로를 막고 사고 수습을 하는 동안 50여 분간 5㎞ 구간에서 차량정체가 빚어졌다.
 
경찰은 “차량 뒷부분에서 ‘끼리리릭’하는 소리가 난 뒤 불이 났다”는 운전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