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앞두고 재래시장서 장 본 김정숙 여사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16일 경남 양산의 한 재래시장을 찾았다고 청와대가 23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김정숙 여사가 경남 양산시 덕계동의 덕계종합상설시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과 바로 이어질 유엔총회 일정으로 추석 연휴를 가족들과 보내지 못할 것을 걱정한 김정숙 여사는 부산에 있는 어머니를 찾아뵙고 시장에도 들렀다”고 설명했다.  
 
덕계종합상설시장은 문 대통령 내외가 양산에 살 때 자주 이용하던 재래시장이다.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김 여사는 이날 단골 해산물 가게와 과일 가게, 거리 노점을 방문했다.  
 
청와대는 김 여사가 “할머니들이 직접 재배하신 것을 사면서 사는 이야기도 들었다”며 “이날 김 여사의 장바구니에 든 채소는 가지와 호박속, 쪽파”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가족과 함께 재래시장도 방문해 보시고 다 함께 둘러앉아 음식 장만도 하시면서 따뜻한 정을 나누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