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과 이설주가 ‘손하트’ 하는 법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위원장 내외가 남쪽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내리고 있었으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을 받고, 따라하고 있다.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사진 청와대]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위원장 내외가 남쪽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내리고 있었으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을 받고, 따라하고 있다.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백두산 천지에서 촬영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측 수행원들의 ‘손가락 하트’ 사진이 23일 공개됐다.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위원장 내외가 남쪽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내리고 있었으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을 받고, 따라하고 있다.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사진 청와대]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위원장 내외가 남쪽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내리고 있었으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을 받고, 따라하고 있다.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 춘추관이 공개한 사진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기간인 지난 20일 김정은 위원장 내외와 남측 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에서 기념사진 촬영을 위해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 위원장은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하고 이설주 여사가 옆에서 이를 손으로 떠받드는 장면을 연출했다.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위원장 내외가 남쪽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내리고 있었으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을 받고, 따라하고 있다.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사진 청와대]

20일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은 위원장 내외가 남쪽 수행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처음에는 손을 내리고 있었으나, 강경화 외교부 장관으로부터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제안을 받고, 따라하고 있다. 리설주 여사는 김 위원장의 손을 받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이날 촬영은 “남쪽에서 유행하는 손가락 하트를 해보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이 포함된 뒷얘기를 취재진에 전달한 바 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거(손가락 하트) 어떻게 하는 겁니까”라고 물었고, 김 대변인이 방법을 알려주자 “나는 모양이 안 나옵니다”고 말하기도 했다.
 
방북단에 포함된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는 “이 모습을 남쪽 사람들이 보면 놀라워할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