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벌초하던 40대, ‘천종산삼’ 12뿌리 발견…1억원 어치

전남 화순군과 곡성군 경계 지점 백아산에서 20일 조상 묘를 벌초하던 임 모(47) 씨가 1억 원 상당의 천종(天種)산삼 12뿌리를 발견했다. 임 씨는 한국전통심마니협회를 찾아가 감정을 의뢰한 결과 전통 백제산삼의 형태를 갖춘 1억 원대의 천종삼산으로 확인됐다. [사진=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전남 화순군과 곡성군 경계 지점 백아산에서 20일 조상 묘를 벌초하던 임 모(47) 씨가 1억 원 상당의 천종(天種)산삼 12뿌리를 발견했다. 임 씨는 한국전통심마니협회를 찾아가 감정을 의뢰한 결과 전통 백제산삼의 형태를 갖춘 1억 원대의 천종삼산으로 확인됐다. [사진=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남 백아산에서 조상 묘를 벌초하던 40대 남성이 1억 원 상당의 천종(天種)산삼 12뿌리를 발견했다.

 
21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회장 정형범)에 따르면 전날 전남 화순 백아산 능선에 자리한 선산에서 벌초하던 임모(47)씨가 계곡을 내려오던 중 수풀과 바위 사이에서 몇 개의 산삼잎과 싹 대를 발견했다.  
 
혹시나 했던 임 씨는 평소 가깝게 알고 지내던 약초꾼에서 사진을 찍어 보냈고, 돌아온 답은 “산삼이 맞으니 다치지 않게 조심스럽게 캐라”는 당부였다.
 
임씨는 심혈을 기울여 산삼을 덮고 있던 흙을 조심스레 걷어냈고 두 시간 가까이 걸려 길이 45㎝의 모삼(어미산삼)을 비롯해 수령 15년 이상의 자삼(아들산삼) 등 모두 12뿌리의 천종산삼을 갖는 행운을 거머쥐었다.
 
임씨는 곧바로 한국전통심마니협회를 찾아가 전문감정을 의뢰했으며 “1억 원대의 천종삼산”이라는 말을 들었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관계자는 “산삼의 색상이나 몸통에 나타나는 형태 등이 단단하고 둥글둥글한 전형적인 백제 산삼의 특징을 잘 갖추고 있었으며 어미 산삼이 45㎝에 수령 70년 이상 됐고 전체 12뿌리의 총무게도 두 냥반(94g)인 천종산삼으로 1억 원대의 감정액이 나와도 전혀 무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폭우와 잦은 장마 고온의 이상기후로 예년보다 절반으로 감소한 상황에서 올해의 마지막 천종산삼 발견은 쾌거가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천종산삼은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깊은 산 속에서 자연 상태로 자란 산삼을 말한다. 한국전통심마니협회는 천종산삼의 감정가를 조선 시대 인삼가격을 기준으로 금값의 20배인 1냥(37.5g)당 4000만 원 선으로 정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