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경식 “김정은, 12월에 답방한다고 들었다”

북 이룡남 내각부총리 만난 손경식 회장 [평양=공동취재단]

북 이룡남 내각부총리 만난 손경식 회장 [평양=공동취재단]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2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2월께 답방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손 회장은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특별수행했다.

 
손 회장은 이날 뉴욕 맨해튼에서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 만찬에서 기자들을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쪽으로 오기로 했으니 더 진전이 있지 않겠나”면서 “제가 듣기로는 12월에 방문한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경제협력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매우 강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대북 협상과 맞물려 경제협력 절차가 진행되지 않겠느냐는 긍정적 전망을 했다.
 
구체적인 경협 분야에 대해선 “일단은 철도가 가장 기본적”이라며 CJ그룹 차원에서도 식품과 물류 부문을 꼽았다. 다만 경협 논의는 이제 시작 단계일 뿐이라며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21일(현지시간) 밤 진행된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만찬에서 '밴 플리트 상'을 수상한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21일(현지시간) 밤 진행된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만찬에서 '밴 플리트 상'을 수상한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손 회장은 이날 코리아소사이어티로부터 올해의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했고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관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손 회장은 콘텐츠사업 전반에 걸쳐 전 세계 한류 열풍을 선도하고 시장 개발에 앞장선 공로로, 이번 밴 플리트 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와 관련, 손 회장은 “저희가 걱정하는 것은, 한미 동맹이 잘 유지되고 지켜져야 한다는 것”이라며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이번 상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