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당포 추석 '급전특수'는 옛말…온라인·SNS 소액대출에 밀려

“명절 급전특수는 옛말이지. 이젠 추석에도 파리만 날려.”
 
서울 종로에서 30년 넘게 전당포를 운영해 온 A씨는 20일 기자와 만나 이렇게 말했다. A씨는 “한창때는 1년에 장부를 2권씩 썼는데 요즘은 7~8년에 1권을 쓸까 말까”라며 “그래도 명절을 앞두고는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이 좀 찾아왔었는데, 2년 전부터는 그마저도 없어졌다”고 한숨을 쉬었다.  
 
수년 전만 해도 금은방과 전당포가 밀집한 종로 일대는 명절이면 차례비용 및 명절선물 등을 위한 소액 급전을 구하는 사람들로 붐볐다. 그러나 최근에는 일명 ‘스마트폰 깡’으로 불리는 내구제 대출이 그 자리를 대체, 반짝 특수마저 사라지면서 더욱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 실제 올해 초 종로의 대표적인 G전당포가 폐업하는 등 종로 일대 전당포는 하나둘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20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전당포의 모습. 김다영 기자

20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전당포의 모습. 김다영 기자

 

종로에서 대형 전당포를 운영하는 B씨는 명절 급전특수가 사라진 이유에 대해 “전당포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저소득·저신용자들인데 불경기가 지속하면서 이제는 맡길 물건조차 없어지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 "전당포는 그래도 담보로 맡길 고가의 물건이 필요한데, 최근 스마트폰을 이용한 소액 대출은 더 쉽고 담보도 필요 없으니 누가 전당포까지 오겠냐"며 눈을 흘겼다.
 
실제 추석을 일주일 앞둔 지난 16일부터 소액 급전이 필요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 내구제 거래 광고가 무더기로 올라오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명절이 되면 100만~200만원 소액이 필요한 사람들 문의가 늘어나는 것은 일반적 추세”라며 “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사람들도 스마트폰 내구제를 통해 전당포나 대부업체보다 훨씬 쉽게 돈을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추석을 앞두고 올라온 스마트폰 내구제 광고글 [인터넷 캡처]

추석을 앞두고 올라온 스마트폰 내구제 광고글 [인터넷 캡처]

내구제 대출이란 본래 ‘내구소비재 구매자금 대출’의 줄임말로 3년 이상 오래 사용하는 '내구제'를 할부형태로 제공하는 거래형태 및 금융상품을 일컬었다. 그러나 최근 렌탈기기, 스마트폰 등을 대상으로 비슷한 형태의 대출이 성행하면서 ‘나를 구제하는 대출’이라는 의미로 변형돼 사용되고 있다. 스마트폰의 경우 휴대전화 단말기를 할부로 구입·개통해 유심칩을 뺀 뒤 기기를 중고로 되파는 형태로 거래가 진행된다. 목돈을 만들기 위해 한 사람 앞으로 여러 개의 폰을 개통하는 등의 편법이 기승을 부리는 상황이다.
  
이처럼 스마트폰 내구제가 불법거래나 사기로 이어지는 경우 많아 규제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한영섭 청년빚문제해결을위한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추석 등 명절이 되면 재취업생이나 실직자를 대상으로 한 내구제 거래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편"이라며 "이런 편법 및 불법 거래로 사기를 당하거나 빚더미에 올라앉는 경우가 적지 않아 금융감독원의 보다 적극적인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