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국무부, 북한 ‘상응조치’ 요구에 “비핵화가 먼저”

SPECIAL REPORT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이 핵 사찰 수용을 약속하고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 폐기를 제안한 걸 환영한다. 추가적인 진전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워싱턴 DC 한국전참전 기념공원에서 열린 성조기 기증 행사에 참석했다. [AP=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부통령(왼쪽)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이 핵 사찰 수용을 약속하고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 폐기를 제안한 걸 환영한다. 추가적인 진전을 고대한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워싱턴 DC 한국전참전 기념공원에서 열린 성조기 기증 행사에 참석했다. [AP=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20일(현지시간) 남북 정상이 ‘평양 공동선언’에서 영변 핵 시설 영구 폐기의 조건으로 내걸었던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대해 “(북한의) 비핵화가 가장 먼저”라며 ‘선 비핵화’ 입장을 강조했다. 또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평양공동선언에는 없는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단 참가’ 아래 영변 핵 폐기를 언급한 데 대해 “그건 상호간에 공유된 이해”라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상응하는 조치’를 할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이 예전에 얘기한 대로 비핵화가 없는 상태에선 어떠한 것도 이뤄질 수 없다. 비핵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또 ‘미국과 IAEA의 사찰’과 관련, “핵 해체(dismantlement) 상황이 있을 때 IAEA 사찰단이 (참가자의) 일부가 되는 건 정상적인 과정”이라며 “우리는 (그에 대해) 북한 정부와 대화해 왔고 상호 간의 이해(mutual understanding)”라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알기로는 지난 며칠간 한국과 북한 간에 논의된 것 중 하나”라고 했다.
 
한편 미 정부는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할 생각이 없음도 명확히 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대북제재가 계속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건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워싱턴=김현기 기자 luckyman@joongang.co.kr

관련기사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