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오자이, 마리아카라, 기모노, 호바몬, 한복 … 송편 빚기 한 마음

WIDE SHOT 
강진 다문화 가족의 추석 송편빚기. [김경빈 기자]

강진 다문화 가족의 추석 송편빚기. [김경빈 기자]

베트남의 아오자이, 필리핀의 마리아카라, 일본의 기모노, 캄보디아의 호바몬이 한복과 어우러졌습니다. 전남 강진군에 사는 다문화가족들이 자국 전통복장과 한복을 입고 송편을 빚기 위해 한옥 체험관에 모였습니다. 고국에 가서 부모·형제를 만나지는 못하지만 한국 가족들을 위해 열심히 송편 빚는 법을 배웁니다. “한입에 쏘옥 들어갈 만큼, 크지도 작지도 않게 만들라”는 선생님의 말에, 너무 커져 버린 송편을 다시 빚기 일쑤입니다. 손은 송편에 가 있지만, 마음은 오랜만에 만난 동포들과 모국어로 수다를 떨며 고국에 가 있습니다. 베트남에서 온 태연심 씨는 “내년 가을엔 고향에 꼭 가기로 남편과 약속했다”며 아쉬운 마음을 달랩니다. 추석입니다. 최광림 시인은 ‘새벽이슬 따 담은/정한수 한 사발로도/차례상은 그저/경건한 풍요로움입니다’<한가위 中>라고 노래했습니다. 꽉 찬 보름달처럼 마음까지 풍요로운 한가위가 되었으면 합니다.   
 
김경빈 기자 kgboy@joongang.co.kr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