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에너지네바다주 150MW 태양광 발전소 공동 개발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한화에너지는 지난 20일 미국 얼바인에서 네바다주 볼더시티에 위치한 150MW 규모의 볼더솔라 III (Boulder Solar III) 태양광 발전소 공동개발에 대한 협약을 한국중부발전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볼더솔라 III 태양광 발전소는 네바다주 내 연간 30,000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프로젝트 규모이다.



한화에너지는 이미 자회사인 174 Power Global을 통해 네바다주 전력회사인 NV Energy사와 500MW 이상의 전력수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네바다주 지역에서 태양광 발전사업 개발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은 2012년에 미국 내에 KOMIPO America를 설립했으며 2015년에는 미국 태양광기업인 SunPower사와 공동개발협약을 통해 같은 해 6월 1단계(100MW), 그해 11월에 2단계(50MW)의 전력구매계약을 네바다주 전력회사인 NV Energy사와 체결했다. 현재 1~2단계는 모두 성공적으로 상업운전 중에 있다.



이번 볼더솔라 III 태양광 발전소는 한국중부발전과의 공동개발로 추진됨에 따라 한국기업들의 미국 태양광 시장 동반진출의 의미를 가질 뿐만 아니라, 향후 미국 내 대용량 태양광발전소 개발, 건설 및 상업운전의 협력사례로 이어지는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는 "미국이라는 중요한 태양광 시장에서 한화에너지와 한국중부발전이라는 민간기업과 공기업이 공동 개발하는 사업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