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희상 “역사적인 회담, 한반도 비핵화·항구적 평화정착 이어지길”

문희상 국회의장.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 임현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역사적인 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으로 이어지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밝혔다.
 
20일 문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4회 국회 제6차 본회의에서 “지난 13일부터 18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제4차 믹타 국회의장 회의에 다녀왔다”며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전 세계가 지켜본 평양 남북정상회담이었다”며 “높아진 한국의 위상을 체감할 수 있었던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또한 문 의장은 “정기국회가 오늘로써 20일째를 맞이하고 있다”며 “오늘 본회의에는 여야가 지난 8월 처리하기로 합의한 민생법안과 규제혁신 법안들이 올라왔다.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헌법재판소 공백 사태 우려와 관련해서도 “어제부로 헌법재판관 5인의 임기가 만료됐지만, 후임 재판관이 임명되지 않아 오늘부터 헌법재판소 기능이 사실상 마비된 상황”이라며 “헌법기관의 공백 상태가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여야 간 적극적으로 협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