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내외, 공군 2호기 타고 서울 귀환 중

2박 3일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후 3시 30분 공군 2호기를 타고 서울로 귀환 중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 DDP에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 내외와 공식 수행원을 태운 비행기가 지금 서울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특별수행원들을 태운 고려항공 비행기는 이날 오후 3시 25분 평양국제공항을 향해 출발했다. 이들은 이곳에서 성남공항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2박 3일간의 평양 방문을 마친 뒤 삼지연 공항으로 향하는 공군 2호기에 올라 환송하는 평양 시민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2박 3일간의 평양 방문을 마친 뒤 삼지연 공항으로 향하는 공군 2호기에 올라 환송하는 평양 시민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김정일 국무위원장 내외와 함께 백두산을 올랐다. 이후 삼지연 초대소에서 오찬을 한 뒤 삼지연 공항에서 곧장 출발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의 메인 프레스센터가 있는 DDP 방문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 확정된 것이 없다. 대통령의 의사를 확인해야 한다”며 “현재까지 그 부분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확인해 드릴 수 없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