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두산에 한라산 물 가져간 김정숙 여사, 반은 붓고 나머지는 천지 물 채워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 정상 장군봉에 함께 올랐다. 두 정상은 정상에 올라 손을 번쩍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이후 문 대통령 내외와 김 위원장 내외는 천지로 내려가 산책을 시작했다. 김정숙 여사는 500ml 생수병에 담아온 한라산 물을 천지에 붓고 백두산 천지 물을 담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 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왼쪽 둘째는 이설주 김정은 위원장 부인.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위원장 내외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던 중 천지물을 물병에 담고 있다. 왼쪽 둘째는 이설주 김정은 위원장 부인.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일 백두산 장군봉에서 바라본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며 물에 손을 담그고 있는 모습.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일 백두산 장군봉에서 바라본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천지를 산책하며 물에 손을 담그고 있는 모습.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는 오전 9시 33분 백두산 천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장군봉에 도착했다. 장군봉에는 김여정 제1부부장 등 북측 주요 인사들이 먼저 도착해 문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장군봉에 오른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중국 사람들이 부러워합니다. 중국 쪽에서는 천지를 못 내려갑니다. 우리는 내려갈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27 회담 때 나는 중국으로(백두산) 가지 않겠다, 반드시 나는 우리 땅으로 해서 오르겠다 그렇게 다짐했다. 그런 세월이 금방 올 것 같더니 멀어졌다. 그래서 영 못 오르나 했었는데 소원이 이뤄졌다.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분단 이후에는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됐으니까"라고 말했다. 
 
 

평양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 등 수행원들이 20일 백두산 장군봉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2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장군봉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등 특별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방북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부터), 이재웅 쏘카 대표, 구광모 LG회장, 최태원 SK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등 특별수행원들이 백두산 천지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남북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남북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두 정상과 일행은 오전 10시 10분 케이블카를 타고 오전 10:20경 천지에 도착했다.  
 
평양남북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남북정상회담 평양남북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오전 문재인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백두산 장군봉을 방문한 후 백두산 천지로 이동히기 위해 케이블타로 향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대화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대화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백두산 이동 경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백두산 이동 경로[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지난 판문점 회담 당시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습니다"고 북한을 통해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심정을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오시면 솔직히 교통이 불비해서 불편을 드릴 것 같다"고 답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를 찾아 백두산 천지 그림을 감상하고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오후 평양 만수대창작사를 찾아 백두산 천지 그림을 감상하고 평양사진공동취재단

 
김 위원장은 지난 19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두산 동반산행을 제안했고 문 대통령이 이에 동의하며 이날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었다.  
 
 
 
임현동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