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영석 PD "'알쓸신잡3' 재미 부족하면 '신서유기5' 같이 보시길"


나영석 PD가 '알쓸신잡3' 제작발표회에서 '신서유기5'를 홍보했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알쓸신잡3(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3)'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유희열·유시민·김영하·김진애·김상욱과 나영석·양정우 PD가 참석했다.

나영석 PD는 "유럽에 간 건 잠깐 수학여행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후반부에는 예전처럼 우리나라 여러 도시 찾아다닐 계획이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알쓸신잡'을 편집하는데 맞은편 편집실에서 '신서유기'도 한참 편집 중이다. 두 가지를 함께 시사하니 인지 부조화가 올 정도로 극단적이다. 시청자분들께서 '알쓸신잡'이 해외로 나가니까 너무 딱딱하지는 않을까 무겁지는 않을까 우리랑 먼 이야기라서 재미없으면 어쩌나 우려의 말씀을 하시는데 그러기 위해서 더 재밌게 만들려고 노력은 하겠지만 제가 볼 때는 우리 프로는 그런 프로인 것 같다. 그 안에서 재미를 느끼는 프로고 재미가 부족하면 '신서유기'랑 같이 보시면 두 가지 다 느낄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알쓸신잡3'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잡학 박사들과 유희열이 분야를 넘나드는 수다를 펼치는 지식 대방출 프로그램. 시즌1에 출연한 소설가 김영하가 돌아오고, MIT 도시 계획학 박사 김진애와 물리학 박사 김상욱이 새로 합류했다. 세 시즌 만에 처음으로 해외로 떠나 그리스 아테네·이탈리아 피렌체·독일 프라이부르크를 여행했다. 21일 오후 9시 10분 첫 방송.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