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폼페이오 "美, 北과 트럼프 첫 임기 내 비핵화 위한 협상 준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연합뉴스]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장관이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미국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성공적 회담 결과에 대해 축하의 뜻을 전한다"며 북미간 협상 준비에 곧바로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미국과 IAEA 사찰단의 참관 아래 영변의 모든 시설을 영구히 해체하는 것을 포함,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재확인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또한 김 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향한 조치 차원에서 이미 발표했던 대로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미국과 국제적 사찰단의 참관 속에서 영구 폐기하는 작업을 완료하겠다고 결정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FFVD가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이미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한 내용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이용호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이용호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 같은 중요한 약속들에 기반해 미국은 북미 관계를 전환하기 위한 협상에 즉각 참여할 준비가 돼 있다"며 "오늘 아침 카운터파트인 이용호 외무상을 다음주 뉴욕에서 만나자고 초청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과 이 외무상은 모두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참석하기로 돼 있다.  
 
그는 또 오스트리아 빈에서 북한과 관계 진전을 위한 협상에 들어갈 것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오스트리아 빈에서 가능한 한 빨리 만날 것을 북한의 대표자들에게 요청했다"며 "이는 2021년 1월까지 완성될 북한의 신속한 비핵화 과정을 통해 북미 관계를 변화시키는 한편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협상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간) 미 상원 청문회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 상원 청문회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앞서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라는 시간표는 이달 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과 미국이 면담한 자리에서 처음 언급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