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시민 만나려 찾은 대동강수산물식당 … 김정은 다시 등장

19일 옥류관에서 열린 오찬장 헤드테이블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함께 했다. 문 대통령부터 시계방향으로 김 위원장, 이설주 여사,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이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 감독, 장상 세계교회협의회 아시아대표 공동의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임동원 한반도포럼 명예이사장, 김영철 당 부위원장, 김정숙 여사. [평양사진공동취재단]

19일 옥류관에서 열린 오찬장 헤드테이블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함께 했다. 문 대통령부터 시계방향으로 김 위원장, 이설주 여사,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이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 감독, 장상 세계교회협의회 아시아대표 공동의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임동원 한반도포럼 명예이사장, 김영철 당 부위원장, 김정숙 여사.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평양에서의 마지막 만찬도 예상을 깨고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함께했다. 장소는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이름을 지으며 공을 들인 대동강수산물식당이다. 문 대통령은 당초 특별수행원과 경제인들을 위해 이 만찬을 계획했지만 김 위원장이 뒤늦게 참석 의사를 밝혀왔다고 한다.
 

김 위원장, 뒤늦게 만참 참석 밝혀
대통령, 테이블 돌며 주민과 인사
손님 중엔 샤넬백 든 여성도 보여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른 오후까지만 해도 “김정은 위원장은 만찬엔 함께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18일 오전 10시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로써 김 위원장과 19일 저녁까지 모두 세 번(18일 만찬, 19일 오찬·만찬) 함께 식사하며 돈독함을 과시했다. 이날 만찬은 4인 테이블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내외가 오붓하게 진행했다.
 
대동강수산물식당은 지난 7월 대동강변에 신장개업한 1500석 규모의 고급 식당이다. 북한 주민 중 출신성분이 좋은 평양시민들 중에서도 생활수준이 높은 이들이 주로 찾는다고 한다. 한 탈북자는 “이 식당엔 북한 당국이 ‘모범세대’로 인정한 가족들이 배정표를 받아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가격도 비싸다.  
관련기사
 
중앙일보 기자가 지난달 방문했을 당시엔 일제 참기름이 한 병에 북한돈 1077원에 판매됐다. NK지식인연대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이 이용하는 사설 시장인 장마당에서 지난달 쌀 1㎏이 5100원에 거래됐다.
 
이날 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눈 여성 손님 중엔 명품 브랜드 샤넬백을 든 이도 있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기자들에게 “평양시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게 해달라는 부탁을 북쪽에 해뒀다”고 말했고, 북한은 이곳을 택했다.
 
이날 식당엔 3대가 함께 식사하는 대가족 단위 손님이 많았다.  
 
김 위원장을 기다리면서 문 대통령은 식사하는 평양시민들을 찾아가 “안녕하세요” “좋은 시간 보내시라”고 악수와 함께 인사를 건네거나 “맛있습니까? 우리도 맛보러 왔습니다” “우리가 다녀가고 나면 훨씬 더 유명한 곳이 될 것 같습니다”라고 말을 걸었다. 북한 주민들은 신기한 듯한 표정으로 일어나 박수를 치거나 손을 흔들었다.
 
문 대통령이 이날 평양시민들이 찾는 식당에서 만찬을 한 것은 대통령으로서 평양시민들과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측면이 크다.
 
이날 오찬은 평양의 또 다른 대표적 식당인 옥류관에서 ‘오리지널’ 평양냉면 코스 요리로 진행됐다. 헤드테이블에 앉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가 냉면 맛을 칭찬하자 김 위원장은 “오늘 많이 자시고(드시고) 평가해 달라”고 말했다. 부인 이설주도 “(판문점 회담을) 계기로 평양에서도 (옥류관 냉면이) 더 유명해졌다”고 분위기를 띄웠다.
 
이날 오찬 헤드테이블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내외와 함께 유 석좌교수, 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장상 세계교회협의회 아시아대표 공동의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명예이사장, 김영철 당 부위원장 등 남북 인사들이 함께 앉았다.
 
평양=공동취재단,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