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폭력 트라우마 상담 20대 여성 수차례 성폭행한 심리상담사

트라우마 심리상담을 빙자해 20대 여성을 수차례 성폭행한 심리상담사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중앙포토]

트라우마 심리상담을 빙자해 20대 여성을 수차례 성폭행한 심리상담사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중앙포토]

심리상담을 빙자해 20대 여성을 수차례 성폭행한 심리상담사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이 상담사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심리상담을 요청한 20대 여성에게 치료를 빙자해 성폭행한 혐의(준강간ㆍ준유사강간ㆍ강제추행)로 심리상담사 김모(54)씨를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017년 2∼4월 서울 서초구 사무실과 서울ㆍ부산 등 숙박업소로 20대 여성 A씨를 불러내 여러 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과거 직장에서 겪은 성폭력 피해를 잊기 위해 김씨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편안하게 상담하기 위해선 숙박시설이 낫다’며 A씨에게 직접 장소를 예약하게 하고, 그곳에서 성폭행을 저지른 사실도 파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김씨가 이것도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방법’이라며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고, 김씨는 ‘합의에 따른 관계였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