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여옥 “유은혜 무능, 흠결도 찌질…자진 사퇴해야”

유은혜 교육부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9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 후보자가 물을 마시고 있다.오종택 기자

유은혜 교육부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19일 국회에서 열렸다. 유 후보자가 물을 마시고 있다.오종택 기자

전여옥 전 의원이 19일 “워낙 흠결이 많은 후보라고 하지만 청문회를 지켜보니 매우 무능했다”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 후보자가 “자신의 흠결 양보다도 흠결의 질이 문제인데 그 점조차 깨닫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은혜표 비리종합세트’에 대해 방어든 반박이든지 간에 내세우는 언행이 해괴하고 거짓말을 밥 먹듯 한다”며 “우리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인지 아니면 명실공히 ‘적폐’로 살아왔지만 청산대상을 용케 면한 ‘운빨’을 믿는가 보다”고 했다.
 
이어 유 후보자가 고액 후원자를 시의원으로 공천했다는 의혹과 관련, ‘후원자인지 몰랐다’고 해명한 데 대해 “국회의원을 해본 사람이라면 ‘철판 깔고 거짓말하네’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국회의원들은 늘 후원회 보고를 받는다. ‘열정적 지지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도 중요한 정치활동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유 후보자가 공직자 재산신고 당시 남편 사업체의 매출을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세상에 오로지 아무 생각도 판단력도 없이 ‘적으면 적는’ 적자생존이 삶의 신조인가”라면서 “유 후보자의 문제는 그 흠결의 수준이 매우 찌질하다는 점이다. 시정잡배도 하지 않는 치사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유 후보자가 오늘 청문회에서 ‘위장전입’에 대해 옆구리를 찔러주는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조언을 받아들여 국민께 사죄한다고 했다”며 “진심으로 사죄한다면 방법은 하나 있다. 자진해서 사퇴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