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평양서 점심 무엇 드셨는지 모르겠지만 심각한 오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9.19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9.19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실망스럽다”며 “북한은 핵을 꼭꼭 숨겨놓고 있는데 우리는 모든 전력의 무장해제를 해버리는 결과를 만들어냈다”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동창리 엔진시험장 및 미사일 발사장 폐기와 경제협력 강화 등을 담은 제3차 남북 정상회담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와 관련해 “북한은 핵물질ㆍ핵탄두ㆍ핵시설 리스트 신고는 일언반구도 없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로 비핵화 시늉만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평양공동선언은 핵 신고 과정을 핵시설, 핵무기, 핵물질로 단계적으로 쪼개 각 과정에서 미국의 보상 체계를 명시하는 단계적 비핵화 방안, 다시 말해 북한이 고수해 온 살라미 전술을 받아들인 선언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핵폐기 약속을 하고 미국과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 문제를 논의한 뒤 그 결과에 따라 교류가 강화돼야 하는데 문 대통령이 순서를 망각한 것 같다”며 “평양에서 점심으로 무엇을 드셨는지 모르지만 심각한 오류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동선언에 명시되지 않은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 정부의 상세한 해명을 요구한다”며 “속 빈 강정에 불과한 공동선언도 문제지만, 군사적 합의도 절대 수용할 수 없으며 그에 상응하는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오전 비대위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에 경제인들이 동행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측근 참모들이 국민을 우습게 보고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어제 오후 3시 ‘경제인 방북은 북측의 요청이 아니었다’고 했지만, 30분 후 북측 인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만나 방북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 말씀대로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진 것까지는 좋은데, 정작 비핵화 논의는 왜 힘든지 겨울이 오기 전에 답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