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등학생 수학여행비가 국립대 등록금보다 비싸요”

수학여행 떠나는 학생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수학여행 떠나는 학생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중앙포토]

학생 1명이 내는 수학여행비가 100만원 이상인 학교가 97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여행비가 400만원을 넘어 웬만한 국립대 등록금과 맞먹는 학교들도 있었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까지 97개 초‧중‧고교의 수학여행비가 학생 1명당 100만원이 넘었다. 초등학교가 26개교(49건), 중학교가 9개교(17건), 고등학교가 62개교(118건)였다.  
 
이중 수학여행비가 학생 1인당 200만 원대였던 학교는 18개교(27건), 300만 원대였던 학교는 9개교(20건)였다.  
 
세종의 한 특수목적고와 경기의 한 특목고는 각각 2016년 2017년 수학여행비가 학생 1인당 446만5000원과 425만원이었다. 이는 올해 30개 국‧공립대 등록금 평균(419만5500원)보다 비싼 것이다.  
 
김 의원은 “고액 수학여행으로 학생들 사이에 위화감이 생긴다는 지적이 매년 반복되지만, 개선이 이뤄지지 않는다”면서 “수학여행 시 저소득층을 배려할 방법 등 당국의 확실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