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김정은, 첫 ‘백두산 등반 외교’ 내일 날씨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내일(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사상 첫 백두산 등반에 동행하는 가운데 날씨 변수에도 관심이 쏠린다.  
 
앞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고려호텔에 설치된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갖고 남북 정상의 백두산 등반 소식을 전하며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 일정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기상) 상황이 좋으면 가는 데까지 다 갈 것이고, 상황이 좋지 않으면 그 중도쯤 끊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날씨가 좋다면 백두산 천지까지 가는 것도 가능하다는 의미다.
 
다행히 남북정상의 등반이 이뤄지는 20일 오전은 구름낀 날씨로 무리 없이 등반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함경북도 삼지연 부근 날씨 예보 [사진 기상청]

20일 함경북도 삼지연 부근 날씨 예보 [사진 기상청]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백두산이 위치한 함경북도 삼지연 부근은 오전까지 맑거나 다소 흐릴 것으로 예보됐다. 오전 강수확률은 10% 내외로 비 올 확률은 높지 않다.
 
내일 최저 기온은 4도, 최고 기온은 20도로 예보됐다. 등반 최적 기온이 20도 내외라는 점을 고려하면 괜찮은 기상 조건이다.
 
하지만 낙관할 수는 없다. 해발 2744m 백두산인 만큼 날씨 변덕이 심하다. 다양한 날씨 변수가 있어, 백두산 경치를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운이 따라줘야 한다고도 전해진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