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車 앞유리창에 내비 띄운다···현대차, 스위스 기술 도입

현대차그룹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과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 경쟁에 나섰다. AR 기술을 이용해 전면 유리창에 다양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AR을 미래 자동차 핵심 기술로 여기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홀로그램 전문 기업 웨이레이와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개발에 나선다. 사진은 홀로그램 AR 기술을 내비게이션에 적용한 가상 이미지.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홀로그램 전문 기업 웨이레이와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 개발에 나선다. 사진은 홀로그램 AR 기술을 내비게이션에 적용한 가상 이미지.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19일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인 웨이레이(Wayray)에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하고 홀로그램을 활용한 AR 내비게이션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웨이레이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에 홀로그램 기술이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공개하는 등 홀로그램 AR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 기술력을 가진 회사다.
 
현대차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AR 내비게이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레이저를 전면 유리창에 직접 투영하기 때문에 기존 HUD 대비 선명하다. 또 전면 유리창 전체에 영상을 표시할 수 있을 정도로 화면 크기에도 제약이 없다.
 
웨이레이는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회사다. [사진 웨이레이]

웨이레이는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회사다. [사진 웨이레이]

현재 사용되는 HUD나 대시보드의 스크린과 비교하면 활용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전면 유리창만 주시하면 AR 그래픽이 겹쳐지면서 내비게이션 경로 정보나 과속 정보 등이 표시된다. 차량 전면 유리창을 모두 활용할 수 있어 정차 시 영화를 감상할 수도 있다.  
 
AR을 차세대 먹거리로 생각하는 애플은 최근 출시한 스마트폰 ‘아이폰XS’에 AR 기능을 담았고, 미래차 개발계획인 ‘타이탄 프로젝트’에서도 핵심 기술로 연구 중이다. 중국 알리바바도 지난 5월 상하이 자동차와 합작사인 반마 네트워크와 함께 AR 내비게이션을 개발, 공개하기도 했다. 현대차가 완성차 업체를 넘어 ICT 기업들과 AR 기술 경쟁을 벌이는 셈이다.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공개한 신형 아이폰 XS. 애플은 증강현실 기술을 차세대 먹거리로 보고 집중 투자하고 있다. [연합뉴스]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공개한 신형 아이폰 XS. 애플은 증강현실 기술을 차세대 먹거리로 보고 집중 투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은 “웨이레이와 협업으로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함께 개발한 AR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