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떤 봉사할지도, 누구와 함께 할지도 모른다…미스터리 나눔봉사 버스

코레일네트웍스(대표이사 강귀섭)는 추석 연휴를 앞둔  19일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아모레퍼시픽, CJ CGV, HDC신라면세점, LG유플러스, 숙명여대, 용산노인종합복지관, 용산구자원봉사센터와 함께 민·관·학 연합으로 ‘미스터리 나눔 버스’ 봉사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미스터리 나눔 버스’는 참가자들이 사전에 어떤 봉사활동을 하게 될지, 누구와 함께 하게 되는지 등을 공유받지 않은 채로 제공된 ‘키워드’만으로 선택한 버스에 탑승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참가자들은 편견없이 다양한 활동을 경험할 수 있으며, 예상치 못한 만남에서 오는 재미와 함께, 다양한 용산지역 공동체와의 협력 관계를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코레일네트웍스를 포함해 자발적으로 신청한 총 100명의 연합봉사자들은 오전, 오후조로 나뉘어 용산구 일대의 봉사활동 장소로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첫 번째 버스는 ‘반찬’ 나눔, 두 번째는 ‘송편’ 나눔, 세 번째는 ‘냉장고 정리 수납’ 나눔 버스로 구성됐고, ‘반찬’ 나눔과 ‘송편’ 나눔은 용산노인종합복지관과 숙명여대 한국음식 연구교육원의 협조를 받아 참가자들이 직접 조리한 반찬과 송편들을 용산 해방촌과 보광동 일대의 독거 어르신, 저소득 가구를 방문하여 전달했다.
 
냉장고 정리수납 활동은 ㈜맘테크의 냉장고 정리 전문 강사진의 재능기부를 토대로 봉사자들이 해방촌 일대 20가구를 직접 방문해 냉장고 정리수납 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나눔활동에 봉사자로 참여한 코레일네트웍스 양유진 씨는 “추석명절을 맞이해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정이 담긴 음식을 직접 만들고 전달할 수 있는 뜻 깊은 활동이었고, 용산 인근 기업 담당자들과 함께하는 활동이 기존과 달리 특색 있어 즐거운 봉사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