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내일 백두산 오른다…"김정은이 먼저 제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3일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한다.
 
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내일 백두산 방문을 함께 하기로 했다”며 “두 분의 백두산 방문은 김 위원장 제안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두 정상은 백두산 방문을 위해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다. 일단 백두산의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며 기상 상황에 따라 날씨가 좋다면 천지도 갈 예정이다.
 
평양에서 백두산에 가기 위해선 평양 순안국제공항부터 백두산 근처 삼지연공항까지 항공편으로 이동한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공항에서 산 중턱까지는 버스로 갈 수 있으며, 이후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갈 수 있다. 또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케이블카가 설치되어 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2018.9.19.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후 악수하고 있다. 2018.9.19.평양사진공동취재단

앞서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일본 ‘아시아프레스’의 오사카 사무소 이시마루 지로 대표의 말을 인용해 “양강도 혜산에서 삼지연 구간까지 대규모 정비 작업이 이뤄지고 비상경비태세에 들어갔다”며 남북 정상의 백두산 방문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시마루 대표는 “현지인들이 갑자기 도로 보수에 총동원되면서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이 현지에 올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환영 만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한 바 있다. 이를 기억한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 백두산 동반 방문을 제안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 역시 “북측에서 이러한 내용들을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18일 평양 순안공항 도착 직후 전용기에서 내리기 전에는 “나는 백두산에 가긴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해 왔다.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내가 했던 그 말 때문에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며 북한을 통한 백두산 등반에 대한 평소 신념을 드러냈다. 
 
평양=공동취재단,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