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성 23일 18시, 귀경 24일 20시…카카오, T맵 예측 가장 덜 막힐때

'귀성은 23일 오후 6시 이후, 귀경은 추석 당일(24일) 오후 8시 이후가 원활'
 
22일부터 본격 시작하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SK텔레콤과 카카오가 교통 빅데이터를 분석해 교통 상황이 원만한 추석 귀성·귀경길 시간대를 각각 발표했다.
 
카카오내비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서울에서 출발해 부산·광주·울산·대전·대구 등 5개 지역으로 이동하기 좋은 시간대를 각각 예측해 발표했다. 2011년부터 올해 초 설 연휴까지 명절 연휴 기간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귀성객들이 추석 전날인 23일 오후 6시부터 8시 사이에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만약 서울에서 부산까지 가는 귀성객이라면 오후 6시에 출발하면 약 4시간 30분, 서울에서 광주까지 가면 3시간 30분이 걸려 비교적 원활하다고 예측했다. 서울에서 대전까지 가는 이는 오후 7시 40분, 대구·울산까지 가는 사람은 오후 7시쯤에 출발하면 수월하게 갈 수 있다.
 
단 추석 전날인 23일에는 오전 9시부터 귀경길 정체가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2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 사이 귀성길 정체가 최고조에 이를 것"이라며 "만약 23일 오후 1시에 부산으로 출발하면 최소 5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텔레콤은 서울에서 부산 가는 귀성길이 추석 당일인 24일 오전 11시에 가장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만약 부산 가는 귀성객이 이날 오전 11시에 출발하면 8시간 넘게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신 이보다 이른 24일 새벽 0시에 출발한다면 절반 수준인 4시간 16분 만에 부산에 도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5년간 명절 기간 내비게이션 T맵을 사용한 7500만대 차량의 정보를 분석해 추석 교통 상황을 예측했다.
 
서울에서 광주로 떠나는 귀성객은 추석 전날인 23일 밤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서울~광주 구간은 연휴 첫날인 21일 오전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에 최고조에 이르러 약 6시간 31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귀경은 몇시에 해야 덜 막힐까. 카카오모빌리티는 수월한 귀경 시간대로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 8시를 꼽았다. 이 시간에 부산에서 출발하면 서울까지 4시간 40분, 광주에서 출발하면 4시간 30분이 걸릴 예정이다. 서울로 돌아가는 귀경길은 대체로 24일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되어 오후 2시~3시쯤 정체가 가장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부산-서울 귀경길이 24일 오전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내다봤다. 광주~서울 귀경 구간은 24일과 25일 양일 낮 12시 전후로 가장 붐빌 예정이다. “부산·광주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귀경객들은 24일 오전 8시 이전이나 25일 저녁 8시 이후에 출발하는 것이 좋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카카오내비 애플리케이션(앱)에 탑재된 '미래 운행 정보' 기능을 활용하면 예상 소요 시간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내비의 '미래 운행 정보' 기능.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내비의 '미래 운행 정보' 기능. [카카오모빌리티]

한편 LG유플러스는 추석 연휴 기간 진료가 가능한 병원·약국 정보를 스마트폰을 통해 안내한다.
 
LG유플러스 고객들은 스마트폰 주소록 검색창에서 '명절병원'이라고 입력하면 사용자가 위치한 곳에서 가장 가까운 진료 가능 병원과 약국이 나온다. 의료기관 정보는 중앙응급의료센터에서 운영하는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정보와 연동되어 있다.
 
구태형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은 “연휴 중 병원이나 약국을 찾느라 고생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주소록에서 바로 검색이 가능한 ‘번호안내서비스’로 연휴 기간 고객이 쉽고 빠르게 응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번호안내서비스'는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삼성전자·LG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을 쓰는 사람들은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 단말기는 지난해 6월 이후에 출시된 모델에서, 삼성전자 단말기는 갤럭시 S8, S8+ 이후 모델부터 이용할 수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