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배구 이주아, 신인 1순위로 흥국생명 입단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배구(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으로 지명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에는 최민지, IBK기업은행에 원곡고 문지윤, 흥국생명에 원곡고 이주아, KGC인삼공사에 선명여고 박은진 등이 지명 됐다. [뉴스1]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배구(KOVO)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으로 지명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에는 최민지, IBK기업은행에 원곡고 문지윤, 흥국생명에 원곡고 이주아, KGC인삼공사에 선명여고 박은진 등이 지명 됐다. [뉴스1]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미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갖춘 고교부 대어로 꼽혔다.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 대어로 주목받은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에 지명됐다.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해 2라운드 1순위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2라운드 2순위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과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은 각각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했다.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1라운드에서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2017~18 V리그의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하위 3팀이 확률추첨(6위 흥국생명 50%, KGC인삼공사 35%, 4위 GS칼텍스 15%)을 해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GS칼텍스 순으로 정했다. 나머지 상위 3팀은 지난 시즌 순위 역순으로 4순위 현대건설, 5순위 IBK기업은행, 6순위 한국도로공사로 신인선수를 지명했다.
 
드래프트에는 총 12개 학교 28명이 참가했고, 수련선수 3명을 포함해 19명이 프로 지명을 받았다. 신인선수 연봉은 1라운드 지명 선수는 4500만∼5500만원, 2라운드 지명 선수는 3500만∼4500만원, 3라운드 지명 선수는 3000만∼3500만원, 4라운드 지명 선수는 3000만원이며, 수련선수는 2000만원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