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남북 공동선언에 일단 긍정적 반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 자정(한국시간 19일 오후 1시)쯤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이 핵 사찰을 허용하고(allow Nuclear inspections), 국제 전문가들 참관 하에 (미사일)실험장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해체하기로 합의했다. 그동안 로켓(미사일)이나 핵 실험은 없을 것이다. 미군 유해(hero remains)는 계속해서 고향(미국)으로 돌아오고 있다. 또한 북한과 한국은 2032년 올림픽을 공동개최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했다. 매우 흥미롭다(very exciting)"는 반응을 보였다.  

공동선언 나온 뒤 1시간30분 뒤 밤 12시에 트윗 올려
"핵 사찰 허용" 등 일부 표현은 선언문 내용과 달라

 
남북 정상이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지 1시간 30분 가량 지난 뒤 심야임에도 불구하고 즉각적인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은 긍정적이다. 하지만 향후 북·미 협상이 순로롭게 진행 돼 비핵화가 진전될 지를 낙관하긴 어렵다. 트럼프의 쓴 "그 동안 로켓이나 핵 실험은 없을 것이다"란 문구는 북·미 정상회담 이후 자신의 치적을 강조하기 위해 늘 해왔던 말이다. 다분히 11월 미 중간선거를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될 수 있다. 
 
또 북한이 비핵화 프로세스에 대한 구체적인 카드를 내놓지 않은 것에 대한 평가도 없다. 트럼프가 언급한 "핵 사찰 허용"이란 표현은 공동선언문에선 찾아볼 수 없다. 단지,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로 돼 있다. 미국의 상응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를 검토하겠다는 의미다.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명시하진 않았지만, 북한은 그간 '종전선언'을 요구해왔고 미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따라서 트럼프의 트윗이 참모나 협상 실무팀과의 진지한 협의를 거친 후에 나온 반응으로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일단 남북정상회담에서 도출된 공동선언에 기대를 보인 만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25일 회담에서 북·미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