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신도 ‘9월 평양공동선언’ 긴급타전…김정은 '서울답방'에 주목

19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 소식이 전해지자 외신들도 긴급 속보를 내보냈다.
 
외신들은 김 위원장의 "가까운 시일 내 서울 방문 약속" 발언, 국방 최고 관리자들의 합의문 사인 등에 주목했다. 
 
AP통신, AFP통신, 교도 통신, 타스 통신 등은 특히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성사된다면 한반도 분단 이후 수십 년 만의 첫 방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중국 매체들은 두 정상의 기자회견을 생중계로 연결해 보도했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이날 특집 보도를 통해 서울과 평양 특파원을 연결하는 등 남북정상회담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방송은 "남북 정상이 이날 오전 두 번째 정상회담에 들어갔고, 이후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했다"면서 "이번 합의에는 군사분계선 관련 합의 등 군사 분야에 대한 합의도 이뤄졌다"고 전했다.
 
CC-TV는 또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으로 양국 정상이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합의안을 발표했다"면서 "남북 경제 협력 등 문제도 논의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합의안에는 김 위원장이 조만간 서울을 방문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면서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개소 등도 합의안에 들어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관영 신화통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인터넷판을 통해 두 정상의 합의문 서명 소식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평양=공동취재단,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