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北 동창리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쇄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19일 오전 70분간 2차 정상회담을 한 뒤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했다. 뒤 이은 공동 기자회견에서 두 정상은 합의 내용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다며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대통령은 또 "남북은 처음으로 비핵화에 협의했다. 매우 의미 있는 성과이다"며 "북한은 동창리·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쇄하기로 했다"고 구체적인 합의 사항을 공개했다. 
 
이어 "또한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도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멀지 않았다"며 남과 북은 앞으로도 미국 등 국제사회와 비핵화의 최종 달성을 위해 긴밀하게 협의하고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도 대규모 연합훈련을 중단했다. 개성에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설치됐다. 상시적으로 우리의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새로운 남북 시대가 열렸다"며 "너무나 꿈같은 일이지만 우리 눈앞에서 분명히 이행되고 있는 일들이다"고 말했다.
  
또 "남과 북은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 가질 것이다. 환경 조성대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정상화도 이뤄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2차 정상회담은 배석자 없이 단독 회담으로 진행됐다. 1차 정상회담에서는 북측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배석했다. 남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배석했다.
 
평양=공동취재단,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