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동물원 "매뉴얼에 따라 퓨마 사살, 안타깝다"… NSC 긴급회의 열어

대전오월드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것과 관련해 관계 당국이 시민에게 사죄의 뜻을 표했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전날 대전동물원 퓨마 탈출사고와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 등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전날 대전동물원 퓨마 탈출사고와 관련 긴급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스`]

 

퓨마 사육사 담당직원 청소 후 2중 출입문 잠그지 않아
동물원 측 "매뉴얼에는 현장 상황 따라 사살할 수 있어"
소방청장 현장 도착 2시간 뒤 대전시장 사고 현장 찾아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과 대전오월드 관계자들은 19일 오전 대전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퓨마 탈출 사건으로 시민들께 심려를 끼쳤다”며 “불가피한 상황이었지만 (퓨마를) 생포하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대전도시공사는 대전오월드(동물원·플라워랜드 등)를 관리하는 곳으로 대전시 산하기관이다.
 
대전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퓨마는 지난 18일 오후 5시쯤 탈출한 것으로 추정된다. 당시 담당 직원이 퓨마가 사는 중형육식동물사를 찾았을 때 탈출 사실을 알게 됐고 오후 5시15분쯤 119소방대에 신고했다는 게 대전도시공사의 설명이다.
 
조사 결과 오전에 담당 직원이 동물사를 청소한 뒤 2중으로 된 출입문의 잠금장치를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오후 대전시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에서 탈출 4시간30여분 만에 엽사에 의해 사살된 퓨마가 동물원 내 동물병원 구조차량으로 옮겨지고 있다. [뉴스1]

18일 오후 대전시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에서 탈출 4시간30여분 만에 엽사에 의해 사살된 퓨마가 동물원 내 동물병원 구조차량으로 옮겨지고 있다. [뉴스1]

 

중형동물육식사에선 7대의 폐쇄회로TV(CCTV)가 설치돼 있지만, 퓨마의 탈출과정은 녹화되지 않았다고 한다. 사실상 무용지물이었던 셈이다. 대전도시공사와 오월드는 정확한 사건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전문업체에 CCTV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대전오월드의 매뉴얼에 따르면 맹수류는 현장 상황에 따라 사살할 수 있다. 하지만 날이 어두워지고 동물원에 숲이 울창해 시간이 지체되면 시민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사살을 결정했다고 대전도시공사 측은 설명했다.
 
대전소방본부가 경찰과 소방 등에 전달한 ‘상황 보고서’에 따르면 대전동물원장은 18일 오후 6시8분 “퓨마 발견 시 사살을 허가한다”고 명시돼 있다. 경찰도 특공대를 출동시키면서 만일의 사태가 발생하면 사살하도록 지시했다.
 
퓨마 탈출을 보고받은 청와대 위기관리센터(NSC)는 관련 기관과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하고 있는 가운데 퓨마가 탈출한 사육장 문이 열려 있다. [연합뉴스]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해 경찰과 소방당국이 수색하고 있는 가운데 퓨마가 탈출한 사육장 문이 열려 있다. [연합뉴스]

 
대전도시공사와 오월드는 사고 원인이 드러나면 관련자는 책임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할 방침이다. 인력과 시설·장비 등 안전관리 시스템도 재검토하고 안전점검도 강화하기로 했다.
 
퓨마 탈출 사건과 관련해 금강유역환경청은 관리소홀에 따른 책임을 묻는 차원(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오월드에 ‘경고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통상 탈출이나 폐사 등으로 인명피해가 발생하면 즉시 폐쇄조치가 내려지지만 이번에는 인명피해가 없어 경고 처분이 내려졌다.

 
퓨마는 국제적 멸종 위기종으로 야생동물법에 따르면 사육시설 등록자는 사육과정에서 동물의 탈출·폐사에 따른 안전사고나 생태계 교란이 없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18일 오후 대전시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 119소방대원들이 보문산 일대에 탈출한 퓨마를 수색을 하기 위해 집결하고 있다. [뉴스1]

18일 오후 대전시 중구 사정동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 119소방대원들이 보문산 일대에 탈출한 퓨마를 수색을 하기 위해 집결하고 있다. [뉴스1]

 

한편 정부세종청사에서 퓨마 탈출 사실을 보고받은 조종묵 소방청장은 신고접수 2시간 만인 오후 7시15분 현장에 도착했다.
 
반면 대전시 부시장은 5분 늦은 오후 7시20분 현장을 방문했고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보다 2시간 뒤인 오후 9시30분쯤 사고현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