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2022년까지 1회용 플라스틱 절반으로 줄인다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종합계획을 마련해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에 도전한다고 19일 밝혔다. 2022년까지 서울시내 전체 사용량의 50% 감축, 재활용률 70% 달성이 목표다.



시는 5대 분야 38개 과제로 구성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시와 자치구, 시 산하기관이 시행하는 ▲우산비닐커버 대신 빗물제거기 사용 ▲업무공간에서 1회용 컵 사용 금지 ▲공공매점 등에서 비닐봉투 금지 등 정책이 내년부터는 시·자치구 사무 민간위탁기관까지, 2020년 이후에는 시의 행·재정적 지원을 받는 민간사업장까지 확대된다. 내년부터는 시민과 직원의 1회용 컵 시청 내 반입을 전면 금지한다.



시는 한강시민공원, 공원, 시립체육시설 내 입점 매점, 음식점, 푸드트럭 등과 신규 계약 시 사용수익허가 조건에 1회용품 사용억제를 포함시킨다.



고척돔·잠실야구장에선 1회용 비닐응원막대 대체품을 내년까지 개발한다. 한강시민공원 주변 배달음식점은 플라스틱 용기를 종이 용기로 대체한다. 경기장 대관 시 분리수거를 의무화한다.



밤도깨비 야시장 푸드트럭에선 친환경 용기 사용 개선을 유도한다. 행사장엔 재활용품 분리수거함 설치를 의무화하고 대형 이동식 음수대를 설치한다. 모든 장터·행사장에선 육류, 생선, 야채 등 물기 있는 제품을 담는 용도로만 비닐봉투를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젓가락부터 식기까지 대표적인 1회용품 과소비처인 '장례식장' 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내년 시립병원 보라매·서울의료원 2곳을 '1회용품 안 쓰는 장례식장'으로 시범 운영한다. 비닐식탁보를 종이식탁보로 대체하고 다회용 식판을 쓴다. 2020년 시립병원 전체로, 2021년 민간병원으로 확대한다.



병물 아리수는 내년부터 재난·구호용(연 50만병 내외)으로만 생산·공급한다. 행사장에서는 이동식 음수대, 대형물통 등을 설치해 병물 아리수 사용량을 대폭 줄인다.



시민단체는 일상생활에서 많이 쓰는 '5대 1회용품(컵·빨대·비닐봉투·배달용품·세탁비닐) 안 쓰기' 실천운동을 전개한다.



여성환경연대는 뚜껑에 빨대가 돌출된 일체형 컵을 쓰자고 홍보한다. 알맹이가 있는 슬러시 등 음료는 스테인리스 등 다회용 빨대 사용을 실천하도록 홍보한다.



서울새마을부녀회는 비닐봉투를 많이 사용하는 전통시장 4곳(화곡본동·길동시장·장위·중곡제일시장) 상인회와 실무협의를 거쳐 비닐봉투는 줄이고 장바구니 사용을 늘리는 자율실천협약을 체결한다. 다만 생선, 육류 등 수분이 포함된 제품은 부득이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제한적으로 허용한다.



녹색미래는 배달시 1회용 수저나 젓가락을 사용하지 않는 운동을 전개한다. 요식업협회와 협의해 협회 회원을 대상으로 1회용 배달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소비자에게 교환권을 제공하는 내용의 자율협약을 추진한다.



한국소비자연합은 '다회용 커버·세탁비닐 사용 거절운동'을 친다. 정부도 8월 자원재활용법 시행령 입법예고를 통해 세탁비닐 관련 정책을 추진 중이다. 이 밖에 시는 1회용 플라스틱을 안 주고 안 쓰는 유통구조를 확립한다. ▲프랜차이즈(1회용컵·비닐봉투) ▲유통업체(비닐봉투·속비닐) ▲전통시장(검정비닐봉투) ▲영화관(1회용컵·팝콘용기) ▲관광호텔(1회용샴푸·린스·세면용품) 업종 사업장이 자발적으로 1회용품 줄이기를 실천하는 '서울형 자율협약'을 체결한다.



법으로 매장 내 1회용 컵 사용이 금지된 음식점, 프랜차이즈 등과 비닐봉투를 무상 제공하는 대규모점포에 대한 단속이 강화된다. 기존 연 1회 실시하던 시, 자치구, 시민단체 합동점검이 연 4회로 확대된다.



이미 사용된 1회용품은 최대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수거 선별 시설이 확충된다. 모든 재활용품을 혼합 배출하고 있는 단독주택 지역도 아파트처럼 특정요일에 폐비닐만 별도 분리 배출하는 '폐비닐 분리배출 요일제'가 2020년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된다. 동네 곳곳에 설치돼 있는 분리 수거대인 '주택가 재활용정거장'은 2022년까지 6000개로 늘어난다.



자치구 재활용선별장 신·증설을 통해 현재 852t인 처리용량을 2021년 1165t까지 올린다. 자치구 재활용수거 차량 74대는 2021년까지 비압축차량으로 교체된다.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해 캔과 페트병을 자동 선별·압착하는 '인공지능 재활용품 자동회수기'가 2020년 이후 자치구에 확대보급(현재 2개 자치구) 된다.



성동구 용답동 소재 '서울새활용플라자'에 이어 새활용 제품 전시·판매를 맡는 '광역 Re&Up사이클 공간'이 2022년까지 시내 5대 권역별로 1개씩 조성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1회용 플라스틱을 줄이기는 누구 하나만의 노력으로 가능한 일이 아니다. 공공·민간·업체 등 모든 주체들의 공동노력과 협력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만들기에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